[뉴스] 우리집 PC 철통 보안 공짜백신에 맡겨볼까

2008. 1. 21. 11:58새로운 소식

컴퓨터가 ‘바이러스’‘웜’‘악성코드’ 등으로 말썽을 일으키면 ‘디지털 재난’이다. 내 컴퓨터만 죽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으로 연결된 모든 컴퓨터까지 한순간에 ‘문제PC’로 만들어 버린다.

최근엔 무료 백신들이 선보여 부담 없이 바이러스 치료를 할 수 있다. 또 예전과 달리 무료 백신프로그램들도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실시간 감시’기능도 갖췄다. 수동으로 바이러스 등을 검사할 수 있지만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에 치료를 하는 ‘사후약방문’인 경우가 많다. 때문에 무료 백신프로그램 중에서도 실시간 감시기능이 포함된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실시간 감시 기능 프로그램 인기

이런 무료 백신시장에 포털 1위 업체인 네이버가 뛰어들었다. 네이버는 15일 컴퓨터 백신개발업체 안철수연구소와 백신엔진 제공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이달 21일부터 실시간 감시기능이 들어간 ‘PC그린’의 공개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4월에는 안철수연구소의 백신엔진이 들어갈 예정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PC그린’을 선보이려고 했었다. 하지만 무료 백신프로그램이 이제 막 성장기인 국내 보안시장을 잠식할 수 있다는 보안업체들의 반발에 부딪혀 시작하지 못했다.

하지만 무료 백신프로그램은 이젠 대세다. 알집으로 유명한 이스트소프트의 무료 백신프로그램 ‘알약’(www.alyac.co.kr)은 지난해 11월 비공개서비스로 첫선을 보인 뒤 2개월 만에 1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했다. 알약은 PC그린이나 기존의 알집처럼 별도의 프로그램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야후코리아는 네이버에 앞서 무료 백신 서비스를 시작했다.‘툴바’ 형태다. 툴바는 인터넷 검색 등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도구모음이다. 인터넷익스플로러의 주소창 밑에 별도의 창이 하나 더 생긴다. 야후 툴바의 무료 백신 서비스도 바이러스 및 악성코드 실시간 감시, 치료, 예약 검사 및 악성코드 자동 업데이트 기능이 무료로 제공된다.

KT의 초고속인터넷 메가패스 가입자는 메가패스 홈페이지(megapass.net)에서 ‘메가닥터2’ 서비스를 내려받을 수 있다. 실시간 무료 백신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초 선보였다. 지금까지 총 570만명이 이용했다. 또 외국계 안티바이러스업체인 어베스트의 ‘어베스트 홈에디션’도 인기있는 실시간 무료 백신프로그램이다. 어베스트코리아 홈페이지에서(http:///www.avast.co.kr) 이메일과 이름을 입력하면 메일로 인증번호를 보내준다.

`치료 뒤 돈 요구´ 가짜 백신 주의를

다만 무료 백신프로그램을 이용할 때도 ‘가짜 무료 백신 프로그램’을 주의해야 한다. 가짜 프로그램들은 검사를 공짜로 해주고 치료를 하려면 돈을 내라는 식이다. 하지만 돈을 내고 치료를 해도 바이러스나 악성코드가 없어지지 않는 것은 물론 아예 있지도 않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표시하기도 한다


출처 :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80116019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