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보안정보 공유

팝페라 가수 이사벨 '세월호 사고' 희생자들에게 추모곡 헌정

Avast avastkorea 2014. 4. 28. 13:19



팝페라 가수 이사벨이 28일 자신이 부른 노래 <다시는>(홍종구 작사,김운진 작곡)세월호 희생자들에게 추모곡으로 헌정했다.

이사벨은 <다시는>으로 인해 발생하는 자신의 수익금 전액을 세월호 유가족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 집행 방법에 대해서는 추후 관계기관과 협의할예정이다.

 

<다시는>은 이사벨이 지난 20114월 발표했던 디지털 싱글앨범 중 수록됐던 노래로 마치 세월호사고로 희생자들을 보내고 남은 자들의 가슴 아픔과 우울증에 빠진 온국민의 답답함을 대변하는듯하다.

임형주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가 희생된 학생들이 부모에게 보내는 메시지라면, <다시는>부모들이 자식을 가슴에 묻는 처절한 마음이 담겨있다.

 

이사벨은 원래는 가슴아픈 이별의 슬픈 멜로디를 한국적 정서의 발라드에 담았던 곡이다. 사실 발표후 잊혀졌던 노래인데 마치 오늘날 사랑하는 자식을 보내고 가슴을 치는 부모들을 위해 만들어진것처럼 느껴져 조심스레 되새겨 보고싶었다. 부디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다시는>눈을 감아 널 그리면 다시 뜨고 흩어지면 다시/ 하루에 수천번을 너를 찾고도 가질수 없는 날 넌 아는지... /답답한 내 가슴을 때리고 쳐도 그속에 있는 넌 날 아는지...’나 이제 다시는 내 가슴을 못 때려 그 안에 있는 너 흑시 아파할까봐/ 이렇게 천천히 널 쓰다듬으며 너 아프지 않게 다시는...‘의 애절한 노랫말이 담겨있다.

 

한편 이사벨은 지난 20일 팽목항 구세군 캠프에 홀로 달려가서 누구라고 밝히지도 않고, 실종자 가족 및 관계자들의 식사 후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하는 봉사 활동을 다녀왔다.

이사벨은 이달 30일 미국의 세계적 유기농곡물 기업 밥스레드밀밥무어 회장의 방한으로 함께 광화문 자선 음악회와 광고 촬영을 가질 계획이었으나, ‘세월호사고로 무기한 연기했다.

28일 오후에는 밥무어회장과 함께 안산 합동분향소에 조문할 예정이다.